KT,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에서 성화봉송
2017-11-08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 KT가 6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동에 위치한 ‘KT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KT Submarine Cable Complex)’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했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과 현재 KT의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그룹 ‘다이아’의 정채연이 함께했다. 오성목 사장과 정채연은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 부근에서 개별적으로 200M를 성화와 함께 달렸다. 두 주자는 KT 송정빌딩 앞에서 성화를 전달하는 토치키스를 진행했다.

 

KT는 한류 콘텐츠가 전세계로 뻗어나갔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번 성화봉송 구간과 주자를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한류 콘텐츠의 확산을 위해 KT만의 차별화된 글로벌 ICT 인프라 역량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오성목 사장은 “올림픽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봉송 참여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며 "KT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통신파트너로서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완벽한 대회통신망과 세계최초 5G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